본문 바로가기
Handmade/Something

기억은 잘 안나는데 뭔가 빡칠때마다 요리를 한 것 같다

by 하달리 2021. 6. 29.

근래의 제과굽들.

과정 사진은 포기하였다. 한번에 한가지씩만 하는 나로써로는 너무 힘들었다. 중간중간 손 닦기도 바쁘단말여.

 

1. 생크림 초코칩 머핀 (만개의 레시피?였던듯함 오래되서 까먹)

...이었던것 같다.(가물가물) 절반정도는 지난번에 만들었던 소보로를 올려 구웠다. 이걸 구우면서 이 오븐의 온도가 생각보다 강하다는 것을 알았다. 

맛은 당연히 좋았지. 근데 나의 퐌타지에 맞는 봉긋한 머핀이 되지 않는 것이 의아해지기 시작했으나. 그 이유를 알아 챈것은, 다음번에 마데라 컵케잌을 구우면서. 굽고난 애들이 너무 원통모양이고 사이즈가 큰 머핀컵인데도 틀에 푹 꺼지는 이유가, 내가 산 머핀팬이 깊은 머핀팬 이었기 때문이었던 것이다!!!!! 결론: 낮은 팬을 하나 더사야 한다.

 

 

 

2. 케이크 오 시트론 (레몬파운드케잌) (emojoie cuisine 레시피)

깊은 파운트 팬을 아직도 안 샀는지라, 지난 번에 썼던 낮은 팬에 대애추웅 했더니 앉은뱅이가 나왔음. 그리고 아이싱이 자꾸 표면에 스며들어서 아놔 왜 이러지 했는데, 빵이 덜 식어서(...) 성격 급한거 보소...

워낙 맛없어 보여서 뭐 맛나것나? 했는데, 워매 새콤달콤고소하고 맛난거.... 빵도 외모만 보고 판단하지 맙시다.

틀만 좀 잘 썼어도 내 짦은 베이킹 인생작이 나올뻔했는데(...) 아무튼. 레몬첨가한 제과들을 다시 보게 되었다.

 

 

어차피 잘라낼건데 그까이꺼 하고 윗면에 터짐 칼침을 안넣었다가 꼴사납게 나왔다. 반성합시다. 잘라낸 부분은 따로 담아 두었다가 며칠 뒤에 억지로 꺼내 먹으면서 으어 맛 없겠지 했는데, 왠걸 맛있더라는.

 

 

 

 

3. 초코렛 브라우니 쿠키 (emojoie cuisine 레시피)

설명이 필요없다. 쵹쵹스럽고 너무 맛있는기라... 사진도 그지같이 찍어서 그렇지 실제는 더 이쁘고 크랙도 꽃같고 ~~~ ㅠㅠ 숲에 있는 선생님들 드리려고 조금 만든데다가, 달아서 1개 밖에 못 먹었고ㅠ 그래도 너무 행복한기라..ㅠㅠ 레시피 알려두시는 에모죠님 복받으십쇼 ㅠㅠ

 

 

 

4. 보스톤 크림 파이 (emojoie cuisine 레시피)

커스타드 크림은 완벽했지만, 시트는 망쳤다. 시트 만들즈음엔 인내심이 슬슬 바닥나 가고 있었기 때문에(...) 반죽도 휘핑도 대충대충 ㅎㅎ/ 구우려고 팬에 부을 때 느낌이 '앙♥ 망했당 >,~)v' 이였는데. 역시나 정답.

시트가 폭싹 꺼졌지만, 어찌어찌 살려내서 사이를 잘라내고, 그 사이에 시럽과 커스타드 크림 바르고 겉엔 초코를 처발처발하여 대형 초코파이가 되었음.

케이크시트감이 거칠어서 빵은 별로였지만, 이게 또 초코초코와 커스타드 크림때문에 모든 것이 용서되더라는 것이다...

+ 커스타드 크림 만드는게 어려울것 같아서 겁나서 못만들었는데, 레시피보니 아니 이거 별거 아니었다. 다음엔 슈를 좀 만들어볼까, 아 슈 반죽 귀찮은데. (...)

 

 

 

4. 홍차마카롱 (만개의레피시)

난 마카롱에 관심이 없다. 일단 머랭과자의 묘한 비린 내를 싫어하고, 앙글레즈 버터크림이 싫다. 그냥 모양만 이쁘달까.

근데 커스타드 크림을 만들다보니 흰자가 마구마구 남길래, 이걸로 뭐하나 하다가 머랭쳐서 구워서 주변에 주면 되겠다 싶어서 이왕하는김에 마카롱을 만들자, 해서 만들었음.

뭐더라 그 마카롱반죽을 하는 그 마카로나쥬인가 뭔가를 하는게 모호해서 대충 느낌적인 느낌(??)으로 해버리고.

다행히도 건성건성 한것 치곤 반죽 잘 나옴. 중요한건 분당이 똑 덜어져서 조금만 만들어서 딱 꼬끄가 9개 나왔다. (남은 흰자는 미역국에 넣어서 먹어버림...진작 그럴걸)

아 그리고 안쪽 오븐 온도가 확실히 더 높아서 안쪽것은 살짝 오버베이킹되는 경향이 있더라.

홍차넣은 거였는데 마카롱 좋아하는 어른은 맛있어함. 어린애는 홍차맛이 강해서 크림을 맛없어함.

언니가 마카롱을 좋아해서, 앞으로도 종종 만들 생각인데, 내 입엔 앙글레즈버터크림 너무 맛없어서... 샌드류를 좀 다른걸 찾아서 만들어봐야 겠음.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