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 Said/Memento

fate - Monstrous and Empty.

by 하달리 2015. 12. 17.

 

O, FORTUNA, Opening in '카르미나 부라나(Carmina Burana)'

 

O Fortuna Velut luna Statu variabilis

oh fortune like the moon you are changeable.

오, 달처럼 변화무쌍한 운명이여.

 

Semper crescis Aut decrescis Vita detestabilis

ever waxing and waning hateful life.

차오르다 스러지는 지긋지긋한 삶.

 

Nunc obdurat Et tunc curat Ludo mentis aciem

first oppresses and then soothes as fancy takes it.

처음에는 견디고 그 후에는 공상으로 달래가며.

 

Egestatem Potestatem Dissolvit ut glaciem

poverty and power it melts them like ice

빈곤도 권력도 얼음처럼 녹아내린다.

 

Sors immanis Et inanis

fate - monstrous and empty

기괴하고 공허한 운명.

 

Rota tu volubilis Status malus

you're whirling wheel, you're malevolent.

너는 수레바퀴를 돌린다, 너는 악의가 넘친다.

 

Vana salus Semper dissolubilis

wellbeing is vain and always fade to nothing

행복은 헛되고 늘 무(無)로 사라진다.

 

Obumbrata Et velata Michi quoque niteris

shadowed and veiled you plagued me too

그림자속에서 몸을 숨기고 나를 괴롭힌다.

 

Nunc per ludum Dorsum nudum Fero tui sceleris

now through the game. I bring my bare back and your villainy

이제 네 흉악한 유희로 부터 나는 가쓰스로 등을 든다.

 

Sors salutis Et virtutis Michi nunc contraria
fate is against me in health and virtue.

운명은 안녕과 덕으로 부터 나를 몰아내고

 

Est affectus Et defectus Semper in angaria
driven on and weighted down always enslaved

몰아치고 내리누르며 언제나 노예로 만들어버린다.

 

Hac in hora Sine mora Corde pulsum tangite
so at this hour without delay, pluck the vibrating strings
지금 이 순간, 지체하지 말고 떨리는 현을 켜라.

 

Quod per sortem Sternit fortem

since fate strikes down the strong man
아무리 강한자라 해도 운명으로 말미암아 쓰러지니

 

Mecum omnes plangite

everybody weep with me.

모든 이들 나와 함께 통곡하라.

'H Said > Memen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Johann Sebastian Bach "Little" Fugue in G minor, BWV 578  (0) 2015.12.17
Wounds won't last long, but an insulting song  (0) 2015.12.17
fate - Monstrous and Empty.  (0) 2015.12.17
나는 뼛속부터 얼어붙는다, 나는.  (0) 2015.12.17
And now at last the moment divine  (0) 2015.12.17
기억  (0) 2015.12.17

댓글0